(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는 자회사 카카오페이증권과 함께 지난해 11월 선보인 '미니금고'의 예수금이 출시 2개월 여 만에 11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같은 기간 사용자 수는 3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비상금을 따로 보관하고 편리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의 니즈를 서비스에 반영했기에 가능했다. 실제, 미니금고를 개설하기 위해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를 신규 개설한 사용자 비율도 19.4%에 이른다.

미니금고는 당장 사용하지 않을 비상금이나 여윳돈을 별도 계좌로 분리해서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아직 뚜렷한 목적은 없으나 곧 사용해야 할 수 있는 예비자금을 별도로 보관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인 자산관리가 가능하다.

미니금고를 신청하면 카카오페이증권 계좌에 미니금고라는 연결계좌가 생성되며 원하는 금액만큼 설정해 보관할 수 있다.

미니금고에 보관된 돈은 필요할 때 언제든지 쉽게 입·출금 가능하며 하루만 보관해도 카카오페이증권이 지급하는 연 0.6%의 예탁금 이용료를 일주일 단위로 받을 수 있다.

기본 500만원까지 보관 가능하며 최대 1000만원까지 한도 증액도 가능하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목적에 따라 자산을 관리, 활용하기 원하는 사용자들의 니즈(수요)를 잘 파악해 금융 생활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