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본사 전경. TSMC 홈페이지 캡쳐.

TSMC 본사 전경. TSMC 홈페이지 캡쳐.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지난해 4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내면서 주가가 치솟았다. TSMC의 주요 고객 중 하나인 중국 화웨이와의 거래선이 끊겼음에도 기대 이상의 실적이 나오자 주식시장이 환호한 것으로 풀이된다.

TSMC는 지난해 4분기 3615억대만달러(약 14조2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지난 14일 발표했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와 전 분기 대비 14%와 1.4% 각각 증가했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23% 증가한 1427억7000만 대만달러를 기록했다. 순이익률은 54%에 달하며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증권업계에선 '어닝 서프라이즈(컨센서스를 뛰어넘는 깜짝 실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TSMC가 주요 고객인 화웨이를 잃은 터라 부진한 4분기 실적을 내놓을 것이라는 게 당초 예상이었다. 미국의 제재로 TSMC는 지난해 9월15일 화웨이와 거래를 완전히 끊었다.

TSMC가 화웨이 없이도 견고한 실적을 거둔 데는 화웨이의 공백을 메우려는 중국 제조사들의 주문이 몰렸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제조사인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업체들이 스마트폰 출하량을 늘리기 위해 TSMC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반도체 부품 주문을 경쟁적으로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애플, 퀄컴, 미디어텍 등 스마트폰 반도체 주문도 대부분 TSMC에서 계속 제작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미세 공정' 매출 비중도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TSMC의 이 기간 전체 매출 중 5㎚(나노미터) 공정 제품 매출 비중은 20%로 전 분기보다 12%포인트 높아졌다.

지난해 전체로도 5나노 매출 비중은 8%에 달했다. TSMC는 올해 차세대 초미세 공정인 3나노 제품을 시험 생산하고, 내년 하반기부터는 본격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장 기대를 웃도는 실적 발표로 TSMC 주가는 급등했다. 뉴욕 증시에 상장된 TSMC의 ADR(미국주식예탁증서)는 14일(현지시간) 6.06% 오르며 거래를 마쳤다. TSMC 주가는 장중 최고 13% 가까이 치솟기도 했다. 지난해 TSMC의 ADR은 상승률은 92%에 달했다. 삼성전자 역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실적을 내며 주가상승률이 82%에 달했다.

업계에서는 TSMC가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TSMC는 4분기 실적 발표 직후 가진 전화회의(컨퍼런스콜)에서 "올해 자본지출을 최소 250억달러(약 27조4850억원), 최대 280억달러로 책정했다"고 발표했다. TSMC는 투자액의 80%를 3나노 공정 개선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나노 제품을 시험 생산하고 내년 하반기에 양산하겠다는 계획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