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 OK금융그룹 회장.(사진=OK금융그룹)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사진=OK금융그룹)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이 제24대 (사)대한럭비협회장으로 선출됐다.

14일 OK금융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12일 현장투표로 진행된 선거에서 유효투표수 90.4%(104표)가 참여한 투표에서 득표율 75%의 지지를 받으며 당선됐다.

이번 제24대 대한럭비협회장 선거는 1946년 협회 창립 이후 처음으로 치뤄진 경선이자 사상 최대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1일 후보자 등록을 마치며 협회장 선거에 입후보한 최 회장은 협회 선거관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지난 13일 당선인으로 최종 공고됐다.

향후 대한체육회 인준을 거쳐 오는 31일 예정된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협회장 임기는 4년으로 2025년 1월까지다.

앞으로 최 회장은 '투명', '공정', '화합'이라는 가치 하에 충실한 공약 이행으로 럭비를 사랑 받는 인기 스포츠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임기 동안 △안정적인 예산확충 및 열린 협회 운영 △시·도(시·군·구) 지역협회 지원 확대 △학교 럭비팀 창단 지원·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및 저변확대 △럭비인 처우개선 및 참여기회 확대 △선진기술 습득을 위한 해외연수 및 맞춤형 현장교육 제공 △럭비꿈나무 육성 및 국가대표팀 지원 확대 등의 공약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당선인 발표 직후 최 회장은 럭비인들에게 보낸 인사말을 통해 "지금의 방법으로는 안된다는 간절한 럭비인들의 바람이 있었기에 제가 선택 받을 수 있었고 이 뜻을 깊이 헤아려 협회장으로서 럭비정신으로 무장한 럭비인들과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