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하루 1000弗 라스베이거스 호텔
올해엔 150弗 정도면 숙박 가능
지역 관광·서비스·요식업 초토화

김재후 실리콘밸리 특파원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관문인 매캐런 국제공항 도착층. CES가 온라인으로 열리는 탓에 방문객이 급감했다.  김재후 기자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관문인 매캐런 국제공항 도착층. CES가 온라인으로 열리는 탓에 방문객이 급감했다. 김재후 기자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관문인 매캐런 공항엔 인적이 끊겼다. 상점도 문을 닫아 공항 터미널은 좀비라도 나올 듯한 분위기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세계 최대 IT(정보기술)·가전전시회 ‘CES 2020’을 앞두고 서로 어깨를 부딪칠 만큼 북적였던 분위기와는 딴판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CES 행사가 온라인 개최로 바뀌면서 세계 최대 ‘컨벤션 시티’도 타격을 입었다. 공항에서 만난 우버 기사 켈빈 스미스 씨는 “1년 전과 비교하면 전체 손님은 70%, 공항 손님은 90% 급감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1월 라스베이거스를 찾은 방문객은 354만5100명에 달했다. 이 중 CES 등 컨벤션 행사 참석자는 71만7000명으로 전체의 5분의 1을 차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해 4월 라스베이거스 방문객은 10만6900명으로 급감했다. 컨벤션 참석자는 4월 이후 매달 0명에 머물고 있다.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도 문을 닫은 지 오래다. 넓은 주차장은 텅 비었고, 일부 장소는 코로나19 선별검사를 위한 용도로 쓰이고 있었다. 내부를 둘러보려 하자 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테스트가 아니면 들어갈 수 없다”고 저지했다.

도시를 이끌고 있는 호텔과 식당도 초토화된 상황이다. 지난해 CES 행사 기간 1000달러(약 110만원)를 넘던 라스베이거스 호텔 하루 숙박료는 150달러(약 17만원)로 떨어졌다. 도심 내 5성급 호텔의 한 매니저는 “그나마 CES가 열려 코로나19로 받은 타격을 조금이나마 회복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마저 사라졌다”고 했다.

호텔과 카지노, 식당 등이 연쇄 타격을 입으면서 지역 일자리도 급감했다.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네바다주립대(UNLV) 호텔경영학과를 지난해 졸업한 한국인 유학생 지미 김 씨는 현재 식당에서 임시직으로 일하고 있다. 김씨는 “UNLV 출신이면 이력서를 내는 순간 일자리를 구했지만 지금은 호텔 신규 채용이 제로”라고 했다.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지난해 6월 이후 석 달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사라진 일자리만 22만5000개(미국 노동통계국)에 달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후 3년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사라진 일자리(약 18만개)보다 더 많다.

빅테크기업이 몰려 있는 실리콘밸리도 차분한 모습이다. 현지 테크회사 관계자는 “CES가 온라인 행사로 전환되면서 업무가 많이 줄었다”며 “담당팀도 모두 온라인으로 전환됐고, 자체적으로 미리 영상을 만들어 행사 당일엔 더 한가해질 것 같다”고 전했다.

공항 텅 비고, 컨벤션센터 개점휴업

CES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도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를 앞둔 하루 전까지 참가 기업 수가 확정되지 않고 계속 바뀌고 있다. CTA는 미리 낸 참가비를 환불해주거나 크레디트(다음해 오프라인행사 비용)로 대체해주고 있다. 한 한국 기업 관계자는 “내년엔 오프라인으로 행사가 열릴 가능성이 커 대부분 크레디트를 선택하고 있다”고 했다.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