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CJ그룹 회장 2021년 신년사

▽ 체질 개선·패러다임 시프트 강조
▽ "구조적 경쟁력 부족…혁신·도전 나서야”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4일 "전 사업 영역에서 체질을 철저히 개선해 패러다임 시프트(Paradigm Shift)를 이뤄내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CJ그룹 제공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4일 "전 사업 영역에서 체질을 철저히 개선해 패러다임 시프트(Paradigm Shift)를 이뤄내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CJ그룹 제공

손경식 CJ(109,000 +0.46%)그룹 회장은 4일 "전 사업 영역에서 체질을 철저히 개선해 패러다임 시프트(Paradigm Shift)를 이뤄내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 지속 성장과 발전을 위해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이 같이 당부했다.

손 회장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계기로 우리 그룹이 외부 충격을 극복할 수 있는 초격차 역량에 기반한 구조적 경쟁력을 아직 갖추지 못했음을 확인하게 됐다"면서 "올해 경영 환경도 녹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격변하는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 손 회장은 "2021년을 최고 인재, 초격차 역량 확보와 미래성장기반을 강화하는 혁신 성장으로 패러다임 시프트를 이루고,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CJ그룹은 이를 위해 올 한해 '패러다임 시프트 경영방침'을 전사 차원에서 공유하고 실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온리원 정신'을 바탕으로 한 혁신 성장을 통해 '파괴적 혁신'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초격차 핵심 역량을 구축해 글로벌 경쟁사가 넘보지 못할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최고 인재 육성과 확보, 도전과 혁신의 글로벌 일류문화 정착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손 회장은 특히 현재의 위기를 넘어 그룹이 성장하는데 임직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모든 임직원이 의지와 절실함, 책임감으로 무장하고 각자의 위치와 역할에서 최고 인재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그는 "CJ그룹의 역사는 불가능해 보이는 일에 대한 끊임 없는 도전의 역사였다"며 "체질 개선을 통해 혁신과 도전을 거듭하며 꾸준히 전진한다면 반드시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독려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