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여주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1일 의심 신고가 들어온 해당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고병원성임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농장은 닭 15만마리를 사육해 왔으며, 모두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

여주에서 고병원성 AI가 나온 것은 이번이 3번째다.

국내 가금농장에서는 체험 농원을 비롯해 이날까지 모두 19건의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중수본은 발생 농장으로부터 반경 10㎞ 내 가금농장에 대해 30일간 이동제한과 AI 일제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또 발생지역의 모든 가금농장은 7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