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그룹의 자회사 BGF에코바이오가 세계 최초로 항바이러스 기능을 가진 생분해 바이오플라스틱 계열 PLA 발포 시트 개발했다.

BGF에코바이오의 자회사인 KBF는 2017년 항균 기능을 더한 특수 PLA 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BGF에코바이오는 해당 특허를 기반으로 약 3년에 걸친 연구 끝에 항바이러스 기능을 갖춘 PLA 발포 시트 개발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BGF에코바이오는 정부출연기관에 의뢰해 약 23℃의 상온 환경에서 항바이러스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총 네 가지 독자 개발 소재에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FCoV: Feline coronavirus) 실험균에 대한 바이러스 퇴화 기능이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H3N2) 실험균이 단 두 시간만에 99.999% 감소하는 효과를 입증받았다.

BGF에코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결과는 전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에 항바이러스 기능을 부여해 유효한 바이러스 억제 효과를 검증받은 사례"라고 말했다. BGF에코바이오는 현재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BGF에코바이오의 항바이러스 PLA 발포 시트는 식품용기, 산업용 완충재 등으로 다양하게 가공해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다. 소비자에게 친환경적이면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포장재로 상품을 전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BGF에코바이오의 항바이러스 PLA 발포 시트로 가공한 난좌(卵座)에 달걀을 담으면 유통과정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전파 우려도 줄일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BGF에코바이오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항바이러스 PLA 발포 시트를 제품화해 친환경 항바이러스 포장재를 내놓을 계획이다.

BGF에코바이오 정종구 박사는 “공중위생을 제고할 수 있는 신소재를 선보였다”며 “기능성 포장재를 하루 빨리 생활 속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