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소 찾아 삼만리

전기차 100대당 충전기 25기
美·日 등 선진국은 150기 넘어

수소차 인프라는 더욱 '열악'
1만대 충전할 곳 고작 40곳
지난해 말 전기자동차를 구입한 손모씨(서울 방이동)는 스스로를 ‘충전 난민’이라고 부른다. 주말 하루는 충전에만 최소 1시간에서 5시간을 허비한다. 손씨는 전기차 구입 당시 충전 문제는 걱정하지 않았다. 아파트단지 주차장에 충전기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관리사무소에서 “다른 주민이 개인 자격으로 설치해 공유할 수 없다”고 제동을 걸었다. 송파구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똑같은 답변만 돌아왔다. 입주자대표회의를 통해 공용 충전기 설치를 요청했지만 몇 달째 감감무소식이다. 손씨는 결국 차로 20분가량 걸리는 올림픽공원에서 40분가량 급속 충전을 하고 있다. 급속충전기 자리가 없으면 5~6시간을 충전하는 데 보내는 날도 있다.

전기차, 수소차 보급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핵심 과제 중 하나다.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 대, 수소차 20만 대를 보급하겠다는 게 정부 목표다. 하지만 목표의 10%에 불과한 전기차 12만 대, 수소차 1만 대 충전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12만8258대가 이용할 수 있는 공용 전기차 충전기는 3만3000여 기다. 전기차 100대당 25기가량이다. 전문가들이 최소 기준으로 제시하는 100대당 150기에 턱없이 못 미친다. 개인이 설치한 비공용 충전기도 6만여 기 있지만 손씨 사례처럼 ‘그림의 떡’인 경우가 많다.

주요국은 대부분 100대당 150기를 넘는다. 미국의 전기차 충전기 수는 100대당 185.3기로 한국의 7배에 달한다. 영국(318.5기) 독일(230.4기) 등 유럽 주요국은 200기를 훌쩍 넘는다.

그나마 있는 공용 충전기도 상당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의 ‘공공 급속충전기 충전 이력정보’에 따르면 전국 급속충전기 2896기 중 올해 하루평균 충전 횟수가 1회도 안 되는 곳이 1164기로 전체의 40.1%에 달했다.

수소차 충전소는 더 열악하다. 수소차 등록 대수는 10월 말 기준 1만41대인데 충전소는 40곳(충전기 48기)에 불과하다. 양재 등 일부 충전소의 운영이 중단되면서 서울에서 이용 가능한 충전소는 상암, 국회, H강동 등 세 곳뿐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