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 EPA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 EPA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워런 버핏의 회사 버크셔해서웨이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 미국 6위 기업이 됐다.

테슬라는 27일(현지시간) 시가총액 5552억달러(613조5000억원)를 기록해 버크셔해서웨이(5430억달러)의 시장가치를 앞질렀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2.05% 오른 585.76달러로 마감했다. 올해 들어 테슬라 주가는 이날까지 600% 상승했다.

현 시가총액 1∼5위 미국 기업은 애플(1조9822억달러·2190조원), 마이크로소프트(1조6272억달러·1798조원), 아마존(1조6032억달러·1771조원), 구글 모회사 알파벳(1조2100억달러·1337조원), 페이스북(7912억달러·874조원) 순이다.

테슬라는 지난 16일 미국의 대표적인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에 편입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뒤 주가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시총은 그새 1680억달러(185조6천400억원)가 불어났다.

월가 역시 테슬라 투자 의견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지난 18일 테슬라 투자의견을 3년 만에 처음으로 '비중 유지'에서 '비중 확대'로 상향 조정했다. 웨드부시 증권은 23일 테슬라 목표 주가를 가장 낙관적인 시나리오가 펼쳐진다는 가정 아래 800달러(88만원)에서 1000달러(110만원)로 올렸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