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군제·미국 블랙프라이데이 현지 판촉 행사
현지 온라인몰 32개·오프라인 매장 431개서 홍보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수산물 수출의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등 11개국 현지에서 '2020 K-씨푸드 글로벌 윅스'(KGW)행사를 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7일부터 22일까지 펼쳐지며, 한국 수산물이 주로 수출되는 11개 국가의 온·오프라인 매장 463개가 참여한다. 2020.11.5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수산물 수출의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등 11개국 현지에서 '2020 K-씨푸드 글로벌 윅스'(KGW)행사를 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7일부터 22일까지 펼쳐지며, 한국 수산물이 주로 수출되는 11개 국가의 온·오프라인 매장 463개가 참여한다. 2020.11.5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전세계 11개 국가에서 한국 수산물이 수출 판로 확보를 위해 나선다. 중국 광군제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소비가 집중되는 시기를 노린다.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수산물 수출 시장의 판로 확보를 위해 이달 7~22일 미국, 중국 등 11개 국가에서 '2020 K-씨푸드 글로벌 위크'(2020 KGW) 행사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은 '2020 KGW' 행사에는 11개 주요 수출국가의 온․오프라인 매장 463개소가 참여한다. 대상 국가는 중국, 미국, 일본, 베트남, 태국,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호주다.

해수부는 특히 중국의 광군제(11일)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27일) 등 세계적인 소비 성수기를 연계해 한국 수산물을 집중 홍보하고, 할인·시식 같은 판촉 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외국에서 인기가 좋은 김스낵, 어육소시지 등 간식류와 어묵이나 전복처럼 가정에서 쉽게 요리할 수 있는 품목을 통해 외국 소비자들이 한국 수산물에 좀 더 쉽게 다가올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온라인 유통은 중국의 타오바오·핀둬둬, 미국의 아마존·이베이, 일본 라쿠텐, 태국 라자다·쇼피 등 현지에서 유명한 쇼핑몰 32개를 활용한다.

오프라인 행사는 미국의 H 마트, 베트남 빅씨(Big C), 중국 CGV 등 현지인들이 자주 이용하는 대형마트와 문화시설 431곳에서 진행된다.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산물 수출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고 있으나 가정용 간편식 등으로 소비되는 조미김(3억4700만달러, 13.1%↑), 참치캔 등 어류가공품(4900만달러, 18.3%↑) 등 일부 품목은 10월 누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출이 증가하고 있다.

김성희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이번 행사에서 가정용․가공식품을 중심으로 홍보․판촉을 집중해 수산물 수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이를 통해 우리 수산 업체들이 재도약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해양수산부가 명란 통조림 제조와 굴 그라탕 제조 등 해산물 간편식 개발 기술 14건을 민간 기업에 전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명란 통조림. 명란 통조림 제조 기술은 명란을 통조림 형태로 상온에서 유통할 수 있도록 개발한 것이다. 2020.10.28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가 명란 통조림 제조와 굴 그라탕 제조 등 해산물 간편식 개발 기술 14건을 민간 기업에 전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명란 통조림. 명란 통조림 제조 기술은 명란을 통조림 형태로 상온에서 유통할 수 있도록 개발한 것이다. 2020.10.28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