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9월까지 1840만건
해외 소비자가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매하는 ‘역직구(직접구매)’가 올해 또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K뷰티’로 불리는 국산 화장품 판매가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전자상거래 수출(역직구)은 총 1840만9000건이었다. 역대 최대치였던 작년 한 해 수출 건수(1319만8000건)를 이미 넘어섰다.

최근 들어 해외 역직구 건수는 2016년 585만9000건, 2017년 709만8000건, 2018년 961만5000건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지난해 1000만 건을 처음 돌파했고 올해는 2000만 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역직구 금액도 크게 늘었다. 2016년 2억6900만달러(약 3083억원)에서 올해 9월 8억달러(약 9168억원)로 세 배 규모로 증가했다.

품목별로 화장품 비중이 가장 컸다. 향료·화장품은 최근 5년 연속 역직구 품목 1위를 기록했다.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전체 역직구 건수 가운데 33%가 향료·화장품이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770만1000건으로 전체의 41.8%를 차지했다. 중국이 32.6%로 2위였고 이어 미국(6.7%) 싱가포르(6.2%) 홍콩(1.7%) 등의 순이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