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쏘,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FCEV 등 4대 수출
현대차, '기름 왕국' 사우디에 수소전기차 수출

현대자동차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소전기차를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업계에서는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은 산유국에 수소전기차를 판매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는 지난 27일 울산항에서 수소전기차 넥쏘 2대와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FCEV 2대 등을 선적해 사우디아라비아로 수출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날 선적한 수소전기차 4대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아람코로 인도된다.

현대차와 아람코는 지난해 6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전기차 보급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수소전기차 4대는 향후 현지에서 시범운행 등 실증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는 이번이 첫 수출이다. 일렉시티 FCEV는 전장(차체 길이) 1만995㎜, 전폭(차체 폭) 2490㎜, 전고(차체 높이) 3420㎜의 차량이다. 1회 충전으로 약 430㎞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7월 스위스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10대를 수출하기도 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