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원 有 자영업자 17.5만 감소
전문가 "신속지원 이뤄져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올해 자영업자 감소 폭이 지난해 대비 5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소상공인이 대부분인 자영업자를 위해 신속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8일 중소기업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자영업자는 554만8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만7000명 줄었다. 지난 7월 전년 동기 대비 자영업자 감소 폭은 작년 7월 감소 폭(2만6000명)에 비해 4.9배가량 증가했다.

직원을 둔 자영업자가 그렇지 않은 자영업자보다 많이 줄었다. 지난 7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34만5000명으로 지난해 7월에 비해 17만5000명 줄었다. 지난해 7월에는 1년 전보다 13만9000명 줄어든 것에 비해 감소 폭을 늘렸다.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20만3000명으로 작년 7월보다 4만8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7월에는 1년 전보다 11만3000명 늘어난 것에 비해 증가 폭이 줄었다.

통상적으로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직원을 내보내거나, 일반 임금 근로자가 초기 투자 비용이 비교적 적은 창업 전선에 뛰어들면서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가 증가한다. 예컨대 지난해 7월은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많이 줄었지만,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가 늘면서 전체 자영업자 수는 2만6000명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 7월에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17만5000명이나 줄었음에도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만8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그만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 등으로 자영업 경영난이 가중되면서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로 전환하거나, 신규 창업에 뛰어든 인원이 비교적 적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노민선 중기연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소상공인들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지원 과정, 요건 등을 간소화해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