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 재산 148억원, 대부분 부동산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신임 위원 3명의 평균 재산이 50억원 수준으로 파악됐다.

3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사항을 보면 4월 취임 당시 조윤제 위원은 59억6000만원, 서영경 위원은 50억1000만원, 주상영 위원은 38억3000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49억3000만원 수준이다.

이들 재산의 대부분은 부동산으로, 3명의 부동산 재산 신고액도 100억원에 달했다.

조 위원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임야, 서울 종로구 평창동 대지, 서대문구 북아현동 단독주택 등을 포함해 약 4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가진 것으로 신고했다.

이번에 공개된 조 위원의 재산 신고에는 비금융 중소기업 3곳의 주식 9억2000만원가량이 포함됐지만, 직무 연관성을 우려해 현재는 모두 처분된 상태다.

한은 최초의 여성 임원(부총재보) 출신인 서 위원은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 역삼동 건물 지분 등 총 26억원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건국대 교수를 지낸 주 위원은 경기도 화성시 팔달면 임야, 공장용지,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등 부동산으로 33억원을 신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