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제공

위메프 제공

전자상거래(e커머스) 업체 위메프가 지하도 상가개발 및 관리업체인 ㈜대현프리몰과 지난 22일 서울 삼성동 위메프 본사에서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진출과 판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대현프리몰은 서울 시티스타몰과 을지스타몰, 대현프리몰 청주점과 창원점, 대구점 등 지하도 상가 5곳을 운영하는 업체다.

위메프와 대현프리몰은 이번 협약으로 지하도 상가 소상공인들이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할 수 있도록 교육을 제공하고 온라인 판매 컨설팅, 온라인몰 진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위메프는 소상공인들이 입점한 후 적응을 돕기 위해 판매 수수료 인하, 기획 행사 참여 등 혜택을 제공한다. 판매대금도 7일 안에 지급해 소상공인들이 자금 흐름에 문제가 없도록 지원한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문관석 위메프 영업본부장(왼쪽)과 손준석 대현프리몰 대표 등이 참석했다. 문관석 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하도 상가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지역 상인들의 우수 상품을 위메프에 입점시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준석 대표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상가 매출이 급감하며 지하도 상가 소상공인들은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