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민 브랜디 대표

AI로 인기패션 '수요 예측'
잘 팔릴 옷 선 구매후 배송
"하루 39만명 찾는 1020쇼핑앱…동대문 패션에 '새벽배송' 도입"

패션 스타트업 브랜디가 인공지능(AI) 알고리즘 분석을 활용한 ‘하루배송’ 서비스로 유통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하루배송은 고객이 자체 앱으로 주문한 물건을 당일 또는 새벽에 받을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그동안 식료품 등에 대한 배송 서비스 스타트업은 많았지만 패션업계에서 이 같은 시스템을 갖춘 곳은 브랜디가 처음이다. 서정민 대표(사진)는 “여성들이 다음날 입을 외출복을 고른 뒤 새벽에 바로 입을 수 있다”며 “하루 3만 건 이상 하루배송으로 주문이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시스템이 가능한 것은 브랜디가 AI 알고리즘 분석을 통한 ‘수요예측 시스템’을 구축해 잘 팔릴 만한 상품을 도매처에서 선구매했기 때문이다. 고객 주문이 들어왔을 때 빠르게 배송할 수 있다. 입주한 쇼핑몰의 운영 지원 서비스도 하루배송을 가능하게 한 요인이다. 2018년 시작한 ‘헬피’ 서비스는 사내에 구축한 대규모 통합 물류센터를 통해 쇼핑몰 사입, 상품 관리, 배송, 고객 응대 등을 모두 대행해준다.

브랜디의 슬로건은 ‘동대문을 글로벌로’다. 동대문 도매 의류를 기반으로 한 쇼핑몰 플랫폼 앱인 브랜디(여성 패션), 하이버(남성 쇼핑) 등을 보유하고 있다. 브랜디엔 7000여 곳의 판매업체가 입점해 있다. 305만 명 규모 브랜디 회원의 대다수가 20대 여성인 점이 특징이다. 하루평균 방문자 수가 39만 명에 달하고 올해 예상 거래액은 4500억원이다.

서 대표는 한양대 재학 시절 창업 동아리에서 활동했다. 2007년 맞춤형 디자인 티셔츠 제조회사를 차려 운영하다 2013년 매각했다. 이후 소셜미디어 유행을 타고 인플루언서가 블로그 판매 등을 하는 걸 보고 패션 플랫폼 창업에 도전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