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원조 규모 6500억원 늘린다

정부가 내년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규모를 올해(3조4270억원)보다 6523억원(19%) 늘어난 4조793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개발도상국을 적극 지원해 한국의 국제 사회 위상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정부는 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제로 제35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대응 ODA 추진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전략안에 따르면 내년 ODA사업은 코로나19로 촉발된 개도국 경제·사회 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특히 보건의료 ODA규모는 올해 2273억원에서 내년 3707억원으로 33.7% 늘어난다. 인도적 지원 등을 위한 긴급 무상지원(1억달러)과 긴급차관(4억달러) 등 사업이 여기 해당된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