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1,495 +1.36%)은 신계약 체결과정에서 고객의 자필서명이 추가로 필요한 경우 보험설계사(FP)를 직접 만나지 않고도 작성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언더라이팅 보완 프로세스'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불러온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의 변화에 맞춰 고객 편의성을 제고하고 신속한 보험가입이 이뤄지도록 이번 프로세스를 개발했다.

고객은 본인의 스마트폰 URL(Uniform Resource Locator) 접속을 통해 보완 내용을 확인하고 본인 인증(휴대폰, 신용카드, 카카오페이 인증)을 거친 후 스마트폰에 직접 자필서명 하면 된다. 해당 서류 이미지는 즉시 담당 심사자에게 전송된다.

신계약 심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보완은 전체 계약 건의 약 15%(월 평균 약 1만1000건)를 차지한다. FP가 고객을 대면하여 서류 보완을 하는데 필요한 이동시간 등을 건당 평균 2시간으로 가정하면 매월 총 2만2000시간이 절약되는 셈이다.

고객은 FP와 일부러 약속을 잡지 않아도 편리하게 서류 작성을 할 수 있다.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불완전판매의 가능성도 줄일 수 있다.

김종원 한화생명 언더라이팅팀장은 "기존에 운영하던 프로세스에 스마트폰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을 새롭게 추가함으로써 고객 선택권 및 편의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FP 입장에서도 절약된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고객서비스 제고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