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시장 변동성 커져, 소셜미디어 활용
개인이 보유한 주식 거래계좌 '역대 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한국의 2030세대 초보 개인투자자들이 소셜 미디어의 도움을 얻어 주식투자에 뛰어드는 실태를 주목했다. 신문에 따르면 인구당 주식 거래계좌 수는 한국이 미국의 2배에 달했다.

신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쉽게 정보를 접할 수 있는 덕에 전 세계적으로 초보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한국이 개인 투자자들의 '중심부'(major center)가 됐다고 강조했다. 인구당 주식 거래계좌 숫자로 한국이 미국의 2배에 달하기 때문이다.

지난 4월 기준으로 한국에서 개인이 보유한 주식 거래계좌는 3125만개로 역대 최다 수준이다. 이를 국내 인구수 5160만명(2018년 세계은행 기준)으로 나누면 1인당 0.61개의 계좌를 가진 셈이다.

반면 미국의 주식 계좌 수는 한국의 절반 수준인 인구당 0.31개에 그친다. 미국의 인구는 3억2700만명으로 개인 주식계좌 수는 1억200만개 수준이다.

증시에 뛰어드는 개인 투자자들은 과반이 2030 청년세대다.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20∼30대 연령층의 주식계좌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늘었다. 국내 대형 증권사 중 한 곳인 NH투자증권은 올해 1∼5월 신설된 계좌의 69.3%가 20∼30대 소유라고 전했다.

저성장과 저금리, 낮은 인플레이션이라는 경제 환경에 놓인 젊은 세대들이 고수익의 기회를 잡기 위해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