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전면 개편
3차원(3D) 프린팅과 센서 등이 뿌리산업에 추가돼 자금 등 여러 지원을 정부로부터 받을 수 있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뿌리 4.0 경쟁력 강화 마스터플랜’을 확정해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보고했다. 주조와 금형, 소싱가공, 용접, 표면 처리, 열처리 등 여섯 가지에 머물렀던 뿌리기술을 14가지로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산업부는 “2011년 제정한 뿌리산업 진흥법이 만 10년을 맞아 전면 개정할 필요가 생겼으며 연내 법 개정을 이루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신소재 확장 관련 △사출·프레스 △3D 프린팅 △정밀 가공 △엔지니어링 설계는 기존 뿌리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가됐다. 3D 프린팅 기술을 금형산업에 적용하면 더 저렴한 가격에 정밀도 높은 금형을 제작할 수 있다. 산업 지능형 소프트웨어와 센서, 로봇, 산업용 필름 및 종이는 하이테크형 뿌리기술로 추가됐다. 산업 형태가 바뀌면서 산업의 바탕이 되는 뿌리기술 범위가 늘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센서는 가전을 비롯한 대부분의 전자제품에 쓰이고 있지만 중국산 등 해외 의존도가 높다. 이번 법 개정에서는 특히 뿌리산업을 대통령령으로 정할 수 있게 해 앞으로도 유연하게 대상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관련 지원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226억원 규모의 산학협력 연구개발(R&D)지원금을 신설하고 뿌리기업 사업 대출도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자 양성 과정을 늘리고 해외 판로 개척도 지원한다.

이와 별도로 정부는 ‘비대면 산업 육성 방안’을 9월까지 내놓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로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비대면 산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늘어나는 폐기물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로드맵’도 9월까지 발표하기로 했다. 이달에는 인공지능(AI) 데이터 기반 제조혁신 고도화전략,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등이 발표된다.

노경목/서민준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