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카드)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 여의도 본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6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본사 3관 5층에 근무하던 현대카드 외주업체 직원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층이 폐쇄됐다.

이번에 코로나19 판정을 받은 이 외주업체 직원은 다른 확진자와 저녁식사를 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대카드는 해당 층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 전원을 모두 귀가 조치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본사 1, 2관도 추가 방역에 들어갔다"며 "긴급방역부터 시작해서 매일 비상방영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카드는 지난 3월 19일에도 3관 5층에서 확진자가 나와 해당 층을 폐쇄한 바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