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육개장' 등 상온 보관 국물요리
4년 전 출시해 누적 매출 5000억원
'비비고 국물요리' 4년간 2억2000만개 팔렸다

CJ제일제당의 '비비고 국물요리'가 4년 만에 누적 매출 5000억원을 돌파했다. CJ제일제당은 육개장 소고기미역국 갈비탕 등 상온 가정간편식(HMR) 국물요리가 2016년 6월 출시 이후 지금까지 2억2000만 개 팔렸다고 23일 밝혔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육개장, 소고기미역국, 갈비탕, 동태탕, 순댓국 등 한국인이 즐겨먹지만 집에서 조리하기 어려운 23종의 국·탕·찌개 메뉴를 간편식으로 만든 제품이다.

기존 상온 국물요리 간편식은 양이 부실하거나 내용물이 흐물거리는 등의 단점이 있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원물 제어 기술'을 개발해 건더기의 품질을 높이고 맛도 끌어올렸다. 육류보다 열에 약한 수산물 국물요리도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지난해 매출 1670억원을 달성했다. CJ제일제당이 국물요리 시장을 선점하면서 경쟁사들도 잇따라 진출, 국물요리 간편식 시장은 2016년 400억원에서 지난해 2500억원으로 커졌다.

CJ제일제당은 지난 4월 기준 시장점유율 46%로 3년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스테디셀러 제품의 프리미엄 제품을 개발해 연매출 2000억원대로 키울 것"이라며 "해외 4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만큼 한인 시장 외에 주류 시장도 적극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