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는 ‘제7회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을 연다고 18일 발표했다. 대한상의는 대한민국 경제를 이끄는 기업과 근로자의 모습을 사진 자료로 남기기 위해 2014년부터 매년 공모전을 열고 있다. 총상금 1억원이 넘는 국내 최대 규모 사진공모전이다.

올해는 일반 주제인 ‘상공인의 일터·삶’과 별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특별 주제로 정했다. 응모 자격은 남녀노소 제한이 없는 일반 부문과 현역 사진기자만 가능한 언론 부문으로 나뉜다. 심사 기준은 참신성, 희귀성, 작품성 등이다.

일반 주제 대상 상금은 1인 3000만원 등 총 1억원, 코로나19 특별전 상금은 대상 1000만원 등 총 3000만원이다. 1인당 출품 수 제한은 없다. 출품료는 점당 1000원이며 수익은 사회공헌기금으로 쓰인다. 응모는 19일부터 9월 23일까지 사진공모전 사이트에서 온라인 또는 모바일을 통해 할 수 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