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되면 대출 부실화 가능성"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상담 창구 모습.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상담 창구 모습.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계와 기업 대출이 급증하면서 시중 은행들의 자산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일 한국금융연구원 이병윤 선임연구위원은 정기 간행물 '금융브리프'에서 "금융기관의 건전성 문제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융연구원이 인용한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기업 원화대출 증가액은 2월 5조1000억원, 3월 18조7000억원, 4월 27조9000억원으로 최근 매월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올해 4월의 증가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6조6000억원의 4.2배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에 위기를 맞은 기업들에서 자금 수요가 일시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연구위원은 "갑작스러운 수요 위축으로 매출이 줄자 빚으로 위기 상황을 넘기려는 한계기업들이 늘면서 일시적으로 기업 대출이 증가하는 경우가 있다"며 "은행들을 중심으로 건전성을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끝나지 않으면 한계기업들이 도산하며 기업 대출이 부실화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을 중심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실업도 크게 늘 것으로 보여 가계대출의 건전성 문제도 불거질 수 있다"도 덧붙였다.

국내 은행들의 수익성 악화도 우려되는 요인이다. 이 연구위원은 "국내 은행은 2018년 15조6000억원, 지난해 14조4000억원의 많은 당기순이익을 남겼다"며 "저금리 등으로 순이자마진이 하락하는 가운데 대출 규모가 증가해서 나타난 현상으로, 수익률은 떨어지는데 매출을 늘려 이익 규모가 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시장금리는 더 낮아져 순이자마진은 더 떨어질 텐데, 경기 침체로 대출이 줄고 이 과정에서 부실 대출만 늘면 은행 수익성은 악화할 수밖에 없다"며 "이 경우 은행들은 자산 건전성이 나빠지는 가운데 수익성도 악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