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 총괄 사장 "친환경 사업 강화해 구조적 혁신 이룰 것"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사진·가운데)이 "친환경 부문에 대한 투자를 늘려 구조적인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김 총괄 사장은 지난달 29일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과의 화상회의에서 "모든 수단과 방법을 통해 올해는 사화적 가치 성과를 개선시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SK그룹은 지난해부터 납세, 배당, 고용, 환경 등을 고려해 각 계열사들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계산해 공개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지난해 사회적 가치 규모가 2018년(1조1815억원)보다 85% 감소한 1717억원에 그쳤다. 정유 석유화학 등 사업구조가 환경 친화적이지 않은데다 지난해 실적 악화로 배당과 납세 규모까지 감소한 탓이다.

김 총괄 사장은 "‘이대로는 안 된다’는 SK이노베이션의 현실을 절실히 보여줬다”며 “‘그린밸런스2030’를 통해 본질적이고 구조적인 혁신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과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린밸런스2030’은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도입한 성장전략이다. 전기차 배터리 등 친환경 사업을 집중 육성해 2030년까지 환경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제로(0)로 낮추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김 총괄 사장은 "환경 분야는 모든 이해관계자가 가장 중요시하는 영역”이라며 "친환경 사업을 강화해 기존 성장방식과 업(業)의 한계를 뛰어넘는 근본적 혁신을 악착같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