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의 무한 진화

올 여름 신규차트 서비스 공개
24시간 기준 집계방식으로 변경
음원에 표기된 순위 등락도 없애
지난해 11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MMA(멜론뮤직어워드) 시상식. 멜론은 2009년부터 매년 한 해 동안 회원들의 이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팬들의 투표 및 전문가 심사 등을 반영해 수상자를 선정하는 MMA를 개최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지난해 11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MMA(멜론뮤직어워드) 시상식. 멜론은 2009년부터 매년 한 해 동안 회원들의 이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팬들의 투표 및 전문가 심사 등을 반영해 수상자를 선정하는 MMA를 개최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멜론은 ‘사재기 의혹’ 문제를 불러온 실시간 차트를 대체할 새로운 차트 서비스를 올 상반기에 선보인다. 순위 경쟁을 지양하고 이용자가 더욱 다양한 곡을 즐길 수 있게 함으로써 음악의 다양성을 넓힌다는 취지다.

순위 표기 없애고 24시간 기준으로 변경

멜론의 새로운 차트 서비스는 음원 제목 옆에 표시하는 순위 및 순위 등락 표기를 없앤다. 현재 대부분의 음원 플랫폼 차트 서비스는 음원 제목 왼쪽에 현재 순위를, 오른쪽에 순위 등락을 표기하고 있다. 멜론 관계자는 “차트 순위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함으로써 지나친 순위 경쟁을 지양하겠다”며 “차트를 통해 다른 이용자의 관심을 통계로 보여주고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게 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려 한다”고 말했다.

새 차트는 1시간 단위로 집계하는 실시간 차트를 24시간 기준 집계 방식으로 변경한다. 기존 멜론 일간 차트처럼 24시간을 기준으로 곡당 1인당 1회만을 집계해 공개하며 1시간 단위로 업데이트한다.

음악의 다양성과 발견 기회 증대

음악의 다양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멜론은 이달 초 다양한 감상 방식과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도록 ‘TOP100’ 재생 버튼을 제거하고 셔플(무작위) 재생 기능을 추가하는 등 사용자 환경(UI)을 개편했다. 새로운 차트는 ‘셔플 재생’을 기본 재생 방식으로 채택하게 된다. 셔플 재생을 기본으로 설정하면 차트 중하위권의 음원도 이용자가 자연스럽게 만날 기회가 늘어난다. 차트의 다양성과 자연스러운 변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는 멜론의 새 차트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의 선호 음악과 날씨, 분위기 등 다양한 주제별 음악 등을 다각도로 확인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선호하는 음악과 함께 주제별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며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의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듣고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자를 위한 혜택도 확대

멜론은 새 차트 추진과 함께 이용자를 위한 혜택도 계속 개선하고 있다. 정기결제 회원에게 문화체험 기회만 제공하던 것을 생활밀착형 혜택까지 확대한 게 대표적이다. 카카오의 리워드 프로그램인 ‘카카오콘 적립’이 그중 하나다. 그린 등급 이상 멜론 정기결제 고객은 매월 카카오 서비스와 카카오콘 응원보드를 통해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향한 응원메시지를 올릴 수 있다. 카카오콘을 적립해 특별 선물을 받을 수도 있다. 또 멜론 혜택관을 통해 음악 외 등급에 따라 멜론티켓 예매수수료 무료, 신라면세점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할인서비스 등을 누릴 수 있다.

멜론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고품질 콘텐츠도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여준다. 회원들은 누구나 멜론이 제작하는 영상과 오디오, 매거진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음악 관련 정보를 폭넓게 접할 수 있다. 국내 유수 교육기관의 영어를 포함한 제2 외국어 등 어학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멜론의 접근성 무한 확장

멜론은 주요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이용자 수요에 부합하는 기능과 서비스를 계속 확장하고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냉장고와 SK텔레콤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 등을 통해서도 멜론을 즐길 수 있도록 편리한 음악 감상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샤넬과 틱톡 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들과도 제휴 관계를 넓혔다. 멜론이 지난해 5월 이용자와 전문가가 직접 구성한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하면서 음악으로 소통하는 참여형 서비스 ‘멜론DJ’에 ‘브랜드 DJ’를 추가한 것이 결정적인 계기였다. 브랜드 DJ는 샤넬, 디즈니, 나이키, 예술의전당, 틱톡, 쏘카 등 패션과 문화예술, 생활플랫폼의 라이프스타일 대표 브랜드들이 참여해 일상에서 음악을 더욱 밀접하게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

특히 글로벌 비디오 앱 틱톡과 멜론을 연동해 업계의 관심을 높였다. 멜론 플랫폼에서 ‘곡 상세-곡 정보-이 곡으로 제작된 틱톡’ 메뉴를 선택하면 틱톡으로 연결돼 관련 영상을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다. 틱톡 음악 상세 페이지에는 ‘멜론으로 재생’ 기능이 적용돼 영상 속 배경음악을 쉽게 즐길 수 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