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연비 L당 19.5㎞ '매력'
기아차, 친환경 SUV '니로' 국내 판매 10만대 돌파

기아자동차의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사진)가 국내 판매 10만 대를 돌파했다.

17일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니로는 2016년 4월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4년간 9만9069대가 판매됐다. 이달 15일 기준 누적 판매량 10만 대를 달성했다.

니로는 국산 SUV 중 유일하게 하이브리드(HEV)부터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전기차(EV)까지 친환경 풀라인업을 구축한 모델이다. 출시 첫해인 2016년 1만8710대를 시작으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된 2017년 2만3647대가 판매됐다. 전기차가 추가된 2018년엔 판매량이 2만2811대를 기록했다. 차로 유지 보조 등 첨단 안전 사양을 추가한 ‘더 뉴 니로’가 출시된 지난해 연간 최대인 2만6246대가 팔렸다.

차종별 판매는 주력 모델인 하이브리드가 전체의 88%(8만7426대)를 차지했다. 이어 전기차(11%·1만643대)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1%·1000대) 순이었다. 니로는 올 1분기까지 해외 시장에서 33만4462대가 판매돼 글로벌 친환경 SUV로 자리 잡았다. 수출 첫해인 2016년 2만5949대였던 판매량은 지난해 10만 대(10만6330대)를 돌파하는 등 시간이 갈수록 판매가 늘고 있다.

니로의 인기 비결은 하이브리드차의 효율성과 SUV의 공간 활용성, 첨단 안전·편의성 등 3박자가 어우러진 결과라고 업계는 분석한다. 니로의 복합연비는 L당 19.5㎞에 달한다. 1.6L GDI 가솔린 엔진과 32㎾ 전기모터를 결합해 141마력의 힘을 내는 파워트레인도 다이내믹한 주행감을 제공한다. 니로의 휠베이스(앞뒤 바퀴 간 거리)는 2700㎜로 동급 최장을 넘어 상위 차급인 스포티지(2670㎜)보다 길다. 배터리를 뒷좌석 시트 아래 차량 하부에 배치해 하이브리드차인데도 동급 SUV에 버금가는 427L의 적재 공간을 갖췄다. 니로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와 차로 이탈 방지 보조 등 선호도가 높은 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정차 및 재출발 기능이 포함된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 첨단 사양도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