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1조원 투자
정부가 경북 구미, 광주, 대구, 인천, 전남 여수 등 다섯 곳을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으로 선정하고 내년 1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들 다섯 곳의 산업단지는 향후 3년간 6만 명을 고용하고 48조원어치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는 7일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추진위원회를 공동 개최하고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작년 11월 산단 대개조 계획을 마련했다. 산단을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 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내 거점산단을 지정하고 연계산단 또는 도심 지역을 묶어 산단 혁신 계획을 수립하면 중앙정부가 이를 평가·보완한 뒤 3년간 예산을 집중 투자해 육성하는 방식이다.

지난 3월 11개 광역 지자체가 공모에 참여했고 이날 다섯 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5개 지역에는 내년 11개 관계부처가 약 1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역별 거점산단은 경북 구미산단, 광주첨단산단, 대구 성서산단, 인천 남동산단, 전남 여수산단이다. 이 중에서 성서, 여수, 광주산단은 스마트산단으로도 선정했다.

경상북도는 구미산단을 전기전자 기점으로 삼고 e모빌리티(전기동력 기반 운송수단) 중심인 김천 제1산단 등 주변 산단과 연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기계금속, 운송장비, 섬유와 같은 기존 주력산업을 성서단지를 거점으로 삼고 서대구·제3산단과 연계해 로봇, 기능성 소재 등의 산업 생태계로 고도화하는 전략을 제시했다. 인천시는 뿌리산업 고부가가치화, 광주시는 융합형 자동차산업 생태계 조성, 전라남도는 차세대 소재·부품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이런 지역별 산단 대개조 계획은 올해 12월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정부는 산단 대개조 지역을 내년 10곳, 2022년 15곳까지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