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부회장 '디지털 선포식'

전기차배터리 글로벌 1위 우뚝
첨단소재 넘어 과학을 삶에 연결
채용·구매·영업에도 과학 접목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7일 디지털 생중계를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라는 내용을 담은 회사의 새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7일 디지털 생중계를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라는 내용을 담은 회사의 새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LG화학이 7일 화학을 뛰어넘어 과학을 품는 회사로 도약한다는 내용의 새로운 비전을 내놨다. 이를 통해 고객과 인류를 풍요롭게 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이날 각 사업본부 대표 임직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온라인 비전선포식에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라는 비전을 발표했다.

LG화학의 새 비전은 석유 기반의 화학회사를 넘어 과학을 사업 부문에 도입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회사 측은 “LG화학이 축적한 지식과 기술, 솔루션이라는 과학을 바탕으로 새로운 분야의 지식과 결합해 세상에 없던 혁신을 이루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이 새로운 비전을 발표한 것은 2006년 ‘차별화된 소재와 솔루션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세계적 기업’이란 비전을 내놓은 지 14년 만이다.

신 부회장은 “우리는 깨지지 않는 화장품 뚜껑부터 최고의 배터리를 개발하기까지 꿈을 현실로 만들어 왔다”며 “이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사업 모델을 진화시키고 전혀 다른 분야와 융합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가치를 실현해나갈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G화학이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탈바꿈하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We connect science’라는 영어 슬로건도 함께 발표했다.

LG화학 "이젠 과학기업"…14년 만에 새 비전

LG화학이 14년 만에 비전을 바꾼 건 석유화학산업에서 2차전지, 첨단소재, 생명과학 등의 부문을 더 강화하고 디지털을 이용한 신산업에도 진출하겠다는 의미다. LG화학은 2차전지와 첨단소재, 생명과학 등의 분야에서 최근 들어 성장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2017년 61.9%에 달하던 석유화학 부문 매출 비중은 지난해엔 절반 수준인 52.4%로 낮아졌다. 반면 전기차 배터리 등 2차전지 사업 부문의 매출 비중은 같은 기간 17.7%에서 29.2%로 뛰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부문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 배터리는 올 1분기 세계 각국에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가운데 27.1%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세계 1위에 올랐다.

LG화학은 비전을 새로 발표할 때마다 ‘퀀텀 점프’를 해왔다. 1947년 락희화학공업회사로 출범한 LG화학은 1990년 첫 공식 비전을 발표했다. 그해 매출은 1조6000억원가량이었다. 3년 뒤 새 비전을 발표했을 땐 매출이 2조3000억원으로 도약했고, 지난해 매출은 28조6250억원에 달했다.

LG화학은 조직문화도 혁신에 나서기로 했다. 석유화학 회사를 넘어 ‘과학과의 연결’을 강조하는 회사가 되려면 서로 다른 분야와의 융합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신 부회장은 “연구개발(R&D)뿐만 아니라 생산, 구매, 영업 등 다양한 직군별로 프로덕션 사이언티스트(제품 과학자), 세일즈 사이언티스트(판매 과학자) 등 구성원 모두가 과학과의 연결에서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리더십 육성 체계를 전면적으로 개편하고, 하반기부터 채용과 평가를 비롯한 인사제도에 관련 내용을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최고경영자(CEO)가 화상 시스템을 통해 정기적으로 국내 및 해외 사업장 임직원과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등 글로벌 임직원들과의 소통도 강화하기로 했다. LG화학의 임직원 수는 4만 명가량으로, 이 중 절반(약 2만 명)이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