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전달식’에 참석한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왼쪽부터)과 박세리 여자골프국가대표팀 감독, 선동열 전 야구국가대표팀 감독.  OK금융그룹 제공

‘마스크 전달식’에 참석한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왼쪽부터)과 박세리 여자골프국가대표팀 감독, 선동열 전 야구국가대표팀 감독. OK금융그룹 제공

OK금융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 100만 장을 국내 취약계층과 해외 한국학교에 기부하기로 했다.

OK금융그룹은 27일 서울 남대문로 본사에서 마스크 100만 장 전달식을 열었다. 해외에서 선수로 활약했던 선동열 전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박세리 여자골프 국가대표팀 감독 등이 참석했다.

OK금융그룹은 국내 800여 개 아동복지시설에서 보호받고 있는 초·중·고등학생과 시설종사자 2만여 명에게 마스크 50만여 장을 기부할 계획이다. 세계 31개 재외한국학교 재학생과 교직원 등 2만여 명에게도 약 50만 장의 마스크를 전달하기로 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