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그룹은 초·중·고·대학생 자녀를 둔 그룹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최대 3대까지 노트북을 무상 대여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온라인 개학으로 갑작스럽게 노트북이 필요해진 직원들을 위해서다.

초·중·고·대학교 재학 자녀 2명 이상이 있는 임직원이 신청 대상이다. 임직원 가정당 노트북 대여 대수는 자녀 수에 따라 달라진다. 자녀가 2명이면 1대, 3명이면 2대, 4명이면 최대 3대를 빌려준다.

OK금융그룹은 온라인 개학에 앞서 지난 6일까지 1차 사내 공지를 통해 신청을 받았다. 120여 곳 가정에 총 140여 대의 노트북이 지급됐다. 더 많은 임직원에게 노트북을 대여하기 위해 2차 수요조사를 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