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기술사업화 역량강화 사업
다음달 14일까지 참가기업 모집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성공적으로 사업화하기 위해 올해 43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다음달 14일까지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사업화 되지 않은 기술이나 특허를 보유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사업화 진단 △사업화 기획 △시장검증 △시장친화형 기능개선 등을 제공해 성공적인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연간 예산은 43억5000만원이다.

기술사업화 진단을 통해 기술 완성도, 시장성, 사업화 역량 수준에 따라 중소기업을 사업화 유망기업, 기술강화 추진기업, 사업화 기술 보유기업으로 구분하고 이에 맞춰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화 기획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하기 위해 전문가 멘토링을 받아 시장성을 보완한다. 시장검증은 단기간 내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의 시장테스트, 성능테스트, 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 시장친화형 기능개선은 보유기술의 성능향상을 지원한다. 기술사업화 진단 및 사업화 기획에 소요되는 비용은 정부에서 전액 지원한다. 시장검증은 사업비의 75% 이내에서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시장친화형 기능개선은 사업비의 65% 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