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추천' 사외이사 후보 김석동 등 5인 통과
▽'조현아 연합 추천' 사외이사 후보 4인 선임안 부결
27일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정기주총이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의 모습. 사진=김범준 한국경제신문 기자 bjk07@hankyung.com

27일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정기주총이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의 모습. 사진=김범준 한국경제신문 기자 bjk07@hankyung.com

한진(33,000 +2.64%)그룹의 명운이 걸린 한진칼(70,000 -3.31%)(지주사) 주주총회에서 회사 측 추천 사외이사 후보인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5인이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3자 주주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18,800 -1.05%) 부사장·KCGI·반도건설)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인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인의 선임 안건은 부결됐다.

한진칼은 27일 서울 남대문로 한진빌딩에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지난해 재무제표 승인 등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어 주총 제 2호 안건인 사외이사 선임의 건 중 김 전 위원장, 박영석 자본시장연구원장, 임춘수 마이다스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최윤희 전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 등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선임안에 대해 표결을 붙인 결과, 해당 안건들이 가결됐다.

반면 3자 주주연합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서 교수와 여은정 중앙대 교수, 이형석 수원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사외이사 후보 4인 선임의 안건은 투표 결과 부결됐다.

한진칼은 이사 선임·해임 안건을 일반결의사항으로 정하고 있어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통과된다.
27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한진빌딩 26층 대강당. 한진칼(한진그룹 지주사)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는 대강당에는 100여 명의 주주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사진=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27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한진빌딩 26층 대강당. 한진칼(한진그룹 지주사)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는 대강당에는 100여 명의 주주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사진=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한편, 이날 주총은 출석 주주에게 수차례 양해를 구한 끝에 당초 개최 예정 시간인 오전 9시를 세 시간 가량 넘긴 낮 12시 5분에 시작됐다. 이는 주요주주 간 사전 합의가 지연됐고, 중복 위임장이 많아 검사인 주관 하에 실제 위임 의사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쳤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이날 주총 주주 참석률은 위임장 제출 등을 포함해 84.93%(보유주식수 4864만5640주)로 지난해 주총 참석률(77.18%)을 크게 웃돌았다.

한편, 한진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이날 마스크 미착용 주주의 주총장 출입을 제한했다. 주총이 예정된 한진빌딩 앞에서는 채이배 민생당 의원과 '땅콩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정의당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장,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이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