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대표에 가삼현 현대重 사장

한국조선해양은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사진)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4일 발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가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했다. 또 최혁 서울대 경영대 교수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재선임안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가 사장은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직은 사임했다. 이에 따라 한국조선해양은 권오갑·가삼현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