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대구은행 직원 100명 투입
경상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특별자금 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 발급 업무에 특별지원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경상북도는 24일 농협과 대구은행에서 100명의 직원을 지원받아 경북신용보증재단 10개 지점에 긴급 투입했다고 발표했다. 도 관계자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20일까지 경북 지역의 소상공인 특별자금 상담이 1만5700건, 발급신청이 6614건에 이르렀지만 경북신용보증재단의 인력부족(현 40명)으로 보증서 발급은 1610건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재난 및 안전관리법에 근거해 농협과 대구은행에 각각 심사전문인력 50명의 파견을 요청했다. 또 경북지역 7개 시중 금융기관에 대해서는 기존 대출 상담뿐만 아니라 경북신용보증재단이 하던 접수업무까지 담당하도록 했다.

경상북도는 코로나19 조기종식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7110억원의 긴급추경예산을 편성했다. 중위소득 85% 이하 33만여 가구에 재난긴급생활비(3812억원)로 1인당 50만~80만원을 지급한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