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자외선·미세먼지 완벽 차단…피부보호 강화한 '상백크림'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공원으로 나들이 가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야외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햇볕을 오래 쬐면 피부 노화 속도가 빨라진다. 자외선 차단제(선크림)를 바르지 않으면 피부결이 상하고 주근깨나 기미가 생길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설화수 브랜드로 피부 보호 기능을 강화한 ‘상백크림’을 선보였다.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 보호

아모레퍼시픽이 이번에 선보인 상백크림은 미세먼지, 자외선 등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선크림이다.

아모레퍼시픽은 2017년 선보인 제품에 비해 피부 보호 기능을 강화했다.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에서 연구개발(R&D)을 진행했다. 피부 표면을 코팅하듯 바르는 제형 기술을 넣었다. 일정한 두께로 피부에 바를 수 있어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이 피부에 직접 닿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보호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화장품 원료를 개선했다. 자체 개발한 ‘상백단’ 원료를 넣어 높은 온도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킨다. 피부가 얇은 소비자가 자주 발라도 자극이 덜 간다.

화장품 기능뿐만 아니라 사용 방식도 개선했다. 피부에 쉽게 스며드는 재질로 나왔다. 이전보다 더 얇고 촘촘하게 바를 수 있다. 선크림을 발랐을 때 끈적거리거나 하얗게 뜨는 백탁현상도 없어졌다.

○기초 화장품 대신 사용

상백크림은 여성 소비자의 재구매율이 높은 제품으로 꼽힌다. 팩트나 쿠션 등 색조 화장품 대신 사용할 수 있어서다.

화장을 자주 고치는 여성 소비자들이 상백크림을 많이 찾았다. 한 번 바르면 피부톤을 장시간 균일하게 유지해준다. 미백 기능도 들어가 어두운 피부색을 가진 사람도 사용하기 좋다. 사용하는 상황에 따라 ‘밀키 톤업’과 ‘크리미 글로우’ 두 가지 종류로 나왔다.

야외활동이 잦은 사람은 밀키 톤업을 사용하는 게 좋다. 묽은 재질로 피부에 잘 스며든다. 자연스러운 윤기를 보여주는 ‘자연광 화장법’에 자주 쓰이는 제품이다.

크리미 글로우는 색조 화장 전에 바르는 선크림이다. 부드러운 크림 형태로 나와 피부를 윤기 있게 연출해준다. 팩트나 블러셔 등 색조 화장품을 덧칠했을 때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아준다.

설화수 관계자는 “피부는 자외선과 초미세먼지, 블루라이트 등 외부 유해 환경에 짧은 시간 노출돼도 급격히 손상될 수 있다”며 “기미나 주근깨 등 피부 문제가 생기지 않게 선크림을 발라 예방하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새로 선보인 설화수 상백크림을 전국 백화점에 있는 설화수 매장,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고 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