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페이퍼, 갤러리 디자인...집 안 가전의 허브 역할 하는 ‘인공지능 홈보드’
LG전자, TV로 모든 가전 제어하는 '올레드 AI' 출시

LG전자가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인 'LG 올레드 AI 씽큐'를 출시한다고 11일 발표했다. 2020년형 LG 올레드 AI 씽큐는 지난 1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서 TV 부문 '최고상'을 받았다.

외부 장치 필요 없이 화면과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해 TV 전체를 벽에 밀착시켜 몰입감과 공간 활용도를 높인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했다. 두께가 4㎜에 불과해 그림 한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연출하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신제품과 77형이 추가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도 다음 출시한다.

2020년형 LG 올레드 AI 씽큐는 AI 처리장치(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탑재해 성능을 개선했다. 이 프로세서는 100만개 이상의 영상 데이터와 1700만개 이상의 음향 데이터를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영화, 스포츠, 애니메이션 등 영상의 종류를 알아서 구분해 최적의 화질도 제공한다. '인공지능 사운드 프로' 기능을 통해 뉴스와 영화, 음악, 드라마, 스포츠 등 5개 종류를 구분해 음향을 최적화한다.

TV로 집안 가전을 제어하는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도 진화했다. 고객이 TV를 보면서 리모컨이나 음성을 통해 집안 가전 상태를 확인·제어할 수 있다. 일부 고급 모델은 리모컨 없이 TV 자체로 음성을 인식하고 국내 출시 제품들은 '네이버 클로바', '구글 어시스턴트' 등에 이어 '카카오i'와도 연동한다. 해외 출시 제품은 '아마존 알렉사'와도 연동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