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연수원 코로나19 생활시설로 내놓기로

BNK부산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연수원을 격리 장소인 생활시설로 제공한다.

부산시와 부산은행은 코로나19 유증상자가 증가하면 기장군 은행 연수원을 자가 격리가 어려운 사람을 위한 격리 생활시설로 사용하기로 합의했다고 2일 밝혔다.

부산은행은 부산시 요청에 따라 현재 연수원을 사용 중인 BNK캐피탈 농구단 숙소를 시내 호텔로 옮기고 연수원을 통째로 비울 예정이다.

부산은행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조속한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시는 아직은 연수원을 생활시설로 사용할 단계가 아니지만, 상황이 악화해 격리자 대상자가 늘어나면 부산은행 연수원을 활용할 방침이다.

기장군 일광면에 위치한 부산은행 연수원은 외부와 차단돼 있고, 내부 지원시설과 편의시설도 충분해 생활시설로 활용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객실 수가 88개로 다소 부족하기는 하지만, 도심에서 멀지 않고 동남권 원자력의학원, 해운대지역 주요 병원 등과도 가까워 시설 내 환자 발생 때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시는 혹시 모를 인근 주민의 반발을 우려해 기장군과 협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관련 시설을 확보하는 차원이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현재 북구 금곡동 부산시인재개발원 75실, 금련산청소년수련원 7실 등이 임시 생활시설로 활용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