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원화-엔화 커미티드라인 증액 계약 체결

IBK기업은행(7,770 +1.97%)은 일본 미쓰비시UFJ금융그룹(MUFG)은행, 미즈호은행과 약 6000억원 규모의 커미티드라인(Committed Line) 증액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커미티드라인은 금융회사 간 거래에서 유사시에 외화를 우선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다. 필요시 서로 제공하기로 한 한도 내에서 상대국 통화를 인출할 수 있다.

기업은행은 2018년 국내 최초로 일본은행과 원화-엔화 양방향 커미티드라인을 체결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하고자 한도증액을 결정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기업은행은 이번 계약으로 각 일본은행에서 제공받는 한도를 200억엔에서 300억엔으로 늘리고 두 은행에 제공하는 원화 한도를 각 2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늘렸다.

계약기간은 1년으로 만기 시점에 양측이 동의하면 1년 단위로 연장 가능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외화를 더욱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기반 마련과 함께 중소기업 수출입거래 지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