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발전소 운영·건설 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이 탈(脫)원전 반대 활동을 해온 강창호 새울원전 노동조합 지부장을 지난달 28일자로 직위해제했다. 회사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다.

1일 한수원에 따르면 울산 울주군의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는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강 지부장의 직위해제를 의결했다. 강 지부장은 새울원전 제1발전소 발전운영부 노심관리파트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1996년 한수원에 입사했다.

강 지부장은 “원자력 회사에 근무하면서 원전을 지키기 위해 열심히 활동했는데 그것이 회사의 명예를 훼손한다는 논리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쫄지 않고 더 단단하게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수원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강 지부장이) 직원 인사정책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회사 및 경영진 명예를 훼손해 사규에 따라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