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오는 4일부터 손 세정제와 소독제 약 6만4천개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에는 약 9천개가 할당된다.

기업은행은 또 졸업·입학식 축소로 힘든 화훼농가와 화원에서 꽃, 화분 등을 구매해 9∼13일 고객에게 증정한다.

또 2분기 이후 집행 예정인 예산을 이달 조기 집행해 고객용 사은품, 사무용품을 평소보다 일찍 구매함으로써 내수 활성화에도 이바지한다는 방침이다.

기업은행,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손세정제 등 6만4천개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