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현대상선 올해 흑자 전환시킬 것"

정부가 올해 해운산업 매출액 40조원을 달성해 2014년 '한진해운 사태' 이전 한국 해운업의 위상을 되찾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현대상선을 흑자 전환시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해양수산부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해수부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해수부가 내놓은 한 해 살림 계획은 △해운 재건 정책의 성과를 창출하고 △연안·어촌의 경제 활력을 제고하며 △해양수산의 스마트화로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을 보조하는 게 골자다. 이날 발표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주요 관계자, 해양수산 종사자 등이 참석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을 흑자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다. 오는 4월로 예상되는 '디 얼라이언스' 정식 가입을 감안하면 충분히 가능한 목표라는 설명이다. 김양수 해수부 차관은 “현대상선이 올해 4월 디 얼라이언스에 정식 가입하고 2만40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 규모 선박이 4월부터 9월까지 12척 들어올 예정”이라며 “선대 확충과 해운동맹 가입으로 서비스 항로가 늘어나고, 가격 경쟁력도 생기는 만큼 수익성이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국적선사의 안정적인 화물 확보를 위해 우수 선화주 인증제도를 시행하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보증범위를 기존 자산담보에서 신용담보로 확대하는 등 현대상선의 경쟁력 확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로 했다. 2018년 발표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올해 말까지 선박 200척 발주도 완료할 계획이다.

수산 분야에서는 수산자원 보호나 친환경 수산물 생산 등 공익 성격이 강한 업무에 종사하는 어업인을 지원하기 위해 수산업·어촌 공익형 직불제를 도입한다. 또 승선근무예비역의 인권침해를 처벌하고 외국인 선원 인권교육을 강화하는 등 선원의 인권·복지 수준을 국제 기준에 맞도록 끌어올리기로 했다.

해양수산 스마트화를 위해서는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해양바이오 △수중로봇·드론 △해양치유 △친환경선박 △해양에너지 등 5대 신산업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개발된 수중로봇을 실제 항만 공사에 투입해 운용 경험을 쌓고, 불법어업 단속과 적조 모니터링 등에 드론을 시범 운영하는 등 다양한 기술 도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