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시각화 데이터베이스와 VR시뮬레이션을 결합한 O2O 통합 플랫폼 구축
[사진=벤타VR / 파워스캔 오마이걸 부산VR 제작현장]

[사진=벤타VR / 파워스캔 오마이걸 부산VR 제작현장]

㈜파워스캔이 문화체육관광부 후원하에 부산에서 ‘3D 입체 VR’ 콘텐츠 제작 및 뉴미디어 플랫폼 상용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일 VR 콘텐츠는 ‘오마이걸과 함께하는 픽셀투어(가제)’로, 인기 가수 오마이걸 멤버들이 부산여행을 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3D VR로 마치 부산을 여행하는 듯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3D 입체 VR 제작에는 LG U+의 3D VR 파트너 ‘벤타VR’이 함께 참여해 더욱 대중적이고 실감 나는 입체 VR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파워스캔은 VR콘텐츠 제작과 더불어 3D 시각화 데이터베이스와 VR 시뮬레이션 기술이 결합된 뉴미디어 플랫폼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3D 입체 VR 콘텐츠는 벤타VR과 협력해 국내외 모바일 플랫폼과 IPTV, 미디어를 통해 상영될 예정이며, 이와 함께 ㈜파워스캔의 O2O 통합 플랫폼과 연계해 선보일 계획이다.

㈜파워스캔의 플랫폼은 기존 미디어 서비스와 결합해 3D 시각화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3D입체 시뮬레이션.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및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을 재생할 수 있게 한다. 뿐만 아니라 미디어 송출 시스템과 결합해 AI(인공지능)를 통해 사용자의 콘텐츠 사용 특성에 최적화된 인터렉티브 콘텐츠를 온오프라인 상에서 서비스하는 것을 목표로 O2O 글로벌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현재 오프라인에서 IoT 기술과 결합, 사용자 음성인식 기반 서비스까지 준비하고 있다.


경규민 한경닷컴 기자 gyu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