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탈핵단체 "경주 의견만 수렴하는 맥스터 공론화는 엉터리"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시설(맥스터) 건설 관련 주민 의견 수렴 범위 결정권을 일방적으로 경주에 넘겼다"고 13일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토위 17차, 18차 회의록을 보면 위원 6명 중 4명이 경주지역실행기구 구성 범위에 울산 등 타 지자체 대표와 시민단체 대표들을 추가하자는 입장이었으나 재검토위는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재검토위가 주민 의견 수렴 범위 역시 경주지역실행기구가 결정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경주지역실행기구는 맥스터 건설과 관련해 주민 의견을 수렴해 정부가 만든 재검토위에 전달하는 기구로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월성 원전에서 30㎞ 안에 있는 울산 시민에게 아무런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의견도 묻지 않는 채 진행하는 월성 맥스터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엉터리 공론화를 중단할 것과 재검토위를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재검토위는 다음 달 월성원자력발전소가 있는 경주 주민 등을 대상으로 맥스터 증설 여부와 방법 등에 관한 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