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1분기 경제성장세가 최고 0.5%포인트 하향 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7~11일 경제전문가 63명을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83%는 1분기 경제성장률이 최고 0.5%포인트 타격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KPMG의 한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성장률은 상당폭 타격을 받을 것이며, 이는 상품가격부터 글로벌 재화·서비스 수요까지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미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연율 1.6%에 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전인 작년 12월 설문과 비교하면 0.2%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미국의 연간 성장세에 대해 향후 하향조정될 위험이 크다는 답변이 82%나 차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타격을 받는 미국 내 업종으로는 여행업이 꼽혔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행보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응답자 가운데 55%는 금리 인하에, 45%는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Fed는 지난해 3차례 금리를 인하한 이후로 현재까지 관망(wait-and-see)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연준은 다음 달 17~18일 통화정책회의(FOMC)를 진행한다. 3월 FOMC에서는 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