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과 어업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발표했다.

수협은행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 지원반을 구성했다. 기업금융부장이 지원반장을 맡고 수산해양금융부와 글로벌외환사업부, 여신정책부, 심사부가 참여하는 형태다.

피해 기업이나 어업인이 전국 영업점에서 1차 상담 및 지원을 신청하면 지원반이 상황을 파악해 대응 방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기업·수산해양대출 만기 연장, 기업·수산해양대출 원리금 및 이자상환 유예,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신규 운전자금 지원 등을 한다. 1000억원 한도로 기업·수산해양대출 금리를 기업엔 연 1.0%, 어업인에게는 연 1.5%로 내줄 방침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