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시대…연 5% 준다는 하나銀 적금에 20만명 몰려

하나은행이 사명변경을 기념해 내놓은 연 5.01% 금리의 특판적금에 하루에만 약 20만명 가입했다.

3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1년 만기 '하나 더적금'은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19만3300 계좌가 개설됐다. 가입금액은 총 541억원이다. 계좌당 가입금액은 28만원이다,

상품 출시 소식이 전해진 이후 하나은행의 공식 앱 '하나원큐'는 접속 대기자만 5만명이 넘게 몰리기도 했다.

이 상품은 이날부터 5일까지 한시적으로 판매되는 만기 1년짜리 상품이다. 금리는 '오직 하나은행 손님만을 준비했다'는 의미로 연 5.01%가 적용된다.

가입금액은 월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연 0.2%)과 하나은행 입출금통장으로 자동이체 등록(연 1.25%) 조건을 충족하기만 하면 최고 연 5.01%의 금리를 제공한다.

저금리 시대에 적금이긴 하지만 5%대 금리를 제공한다는 점이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판매 한도가 없기 때문에 서두를 필요는 없다. 판매 기한인 5일까지만 가입하면 돼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