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일보 한국 기업 기부 릴레이 보도
중국 네티즌 웨이보 바이두 통해 감사 표시
상하이 난징둥루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매장[사진=연합뉴스]

상하이 난징둥루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매장[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49,250 +0.82%)와 현대자동차 등 국내 대기업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을 신음하는 중국을 위해 기부의사를 밝히면서 중국 현지 매체와 네티즌들이 찬사를 보내고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달 31일 한국 기업의 '기부 릴레이'에 대해 상세히 보도했다. 삼성은 이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공식 계정에 의료용 마스크 100만 개와 방호복 1만벌을 포함해 모두 3000만위안(약 51억 3000만원)의 구호 성금을 중국 홍십자회를 통해 기부한다고 밝혔다. 중국 내 마스크 등 의료용품 공급이 턱업이 부족한 상황에서 삼성이 보내는 관련 물품들을 소개한 것이다.

현대자동차 중국법인도 지난달 28일 500만위안(약 8억5000만원)에 달하는 의료용품과 현금 1000만위안(17억1000만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CJ, 한미약품(243,000 +0.83%), 아시아나항공(3,880 +1.57%), 아모레퍼시픽(167,500 -0.59%), 코트라(KOTRA), LG생활건강(1,400,000 0.00%), SK(259,000 +5.07%) 등 기업들의 기부도 중국 경제망을 통해 상세히 보도됐다.
삼성, '신종 코로나 피해' 중국에 51억 기부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신종 코로나 피해' 중국에 51억 기부 [사진=삼성전자 제공]

인민일보는 또한 문 대통령의 응원 메시지도 지면에 소개했다. 인민일보는 "문 대통령은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신종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면서 "신종 코로나가 조속히 사라질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문 대통령은 중국을 지원하기를 원하고, 중국과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지난달 30일 우한(武漢) 지역에 마스크 200만 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 장,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한과 가까운 충칭(重慶)시 등에도 30만 달러(약 3억5800만원) 상당의 지원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 대기업들이 중국에 잇따라 지원 의사를 밝히자 중국 네티즌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웨이보의 한 네티즌은 "외국 기업들이 큰 금액을 선뜻 기부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며 "어려울 때 도움받은 것을 잊지 말자"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중국형 신형 싼타페 '제 4세대 셩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중국형 신형 싼타페 '제 4세대 셩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또 다른 누리꾼도 "삼성이 낸 구호품과 돈이 꼭 좋은 곳에 쓰일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바이두의 일부 네티즌들은 "다음에는 꼭 삼성 휴대전화를 사용하겠다" "일본차 대신 현대차(97,800 +1.88%)를 사자"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의 지원을 보도한 환구시보 기사 댓글에도 "어려운 시기에 도움을 준 한국에 감사한다" "어려울 때 서로 도우면 세상은 더욱 살기 좋은 곳이 될 것" 등 중국 네티즌들의 칭찬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 한국기업 기부에 감사 댓글 행렬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네티즌들, 한국기업 기부에 감사 댓글 행렬 [사진=웨이보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