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통화정책회의, '우한 폐렴' 직접적 우려
"신종 코로나 제외 전반적 경제 상황 개선" 평가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이 올해 첫 통화정책회의(FOMC)를 마치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를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우한 폐렴 사태를 제외하면 전반적인 경제 상황은 개선됐다고도 했다.

파월 의장은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바이러스가 상당한 인간적 고통을 일으키고 있다는 것부터 말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여행 제한과 비즈니스가 중단되면서 중국, 나아가 전세계 활동에 일부 차질이 있을 것"이라며 "주의 깊에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 경제에 미칠 잠재적 파장을 판단하는 것이 우리의 틀"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태를 제외하면 전반적인 경제 상황은 한층 개선됐다고 했다.

파월 의장은 "세계 경제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적인 시각을 유지하는 근거가 있다"며 "글로벌 경기 반등을 확신하는 것은 아니지만 기대감을 갖는 징후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역을 둘러싼 일부 불확실성을 줄었다"며 "2018년 중반 이후로 둔화됐던 글로벌 성장세가 안정화되는 일부 신호가 있다"며 최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문에 서명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통화정책 기조도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완만한 경제성장이 이어질 것"이라며 "현재의 정책 기조가 성장을 뒷받침하기에 적절하다"고 말했다.

또 "인플레이션은 목표치인 2%에 점차 이를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목표는 최대 2%가 아니라 2% 안팎이다"라며 현 인플레이션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