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포스코 등 우한 출장 '금지령'…출장예정 직원들 불안감 호소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2천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도 비상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주요 기업들은 아직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이외 지역으로는 출장을 완전히 중단하지는 않았으나 수시로 상황을 보고 받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한 폐렴' 확산에 국내 기업들 '비상'…"중국 출장 자제"

먼저 우한 지역에 공장을 두고 있는 SK종합화학은 현지 주재원 10여명을 모두 귀국시키고 우한 출장 '금지령'을 내렸다.

현지 임직원들에게도 마스크와 응급 키트를 제공하고 단체 조회 활동 금지와 식당 폐쇄 조치를 취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우한 이외의 중국 지역으로 출장을 갈 상황이 생겨도 상황 판단을 거쳐 출장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한에 공장이 있는 포스코도 현지 출장을 중단했고 이 밖의 지역으로도 현업 부서 자체 판단으로 출장을 자제하고 있다.

후베이성 이외 지역에 거점을 두고 있는 기업들의 경우 출장을 완전히 중단하는 조치는 취하지 않았으나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 장쑤(江蘇)성 옌청(鹽城)에 기아차 합작법인 공장을 운영하는 현대차그룹은 설 연휴 기간에 우한 폐렴이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보고 각별히 유의하라는 주의를 통보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기아차 외에도 중국에 진출한 계열사 전체에 상황 발생에 대비한 비상연락망 공유 등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향후 상황 악화에 따른 대응 시나리오도 마련했다.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 대도시로의 출장이 잦은 LG전자는 1월 중순부터 우한 지역 출장을 금지했고 출장등록시스템과 이메일, 사내 게시판 등을 통해 중국 전역 출장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광저우(廣州) 공장 본격 양산을 준비 중인 LG디스플레이는 중국 방문 시와 방문 전후 문자 신고를 하도록 하고 있으며 감염 예방 행동요령 등을 안내하고 있다.

톈진(天津), 시안(西安) 등 지역에 공장이 있는 삼성전자의 경우 현재까지 중국 출장을 자제하자는 취지의 공지사항을 전달하는 등 공식적인 대응은 없었다.
'우한 폐렴' 확산에 국내 기업들 '비상'…"중국 출장 자제"

이런 조치에도 설 연휴 직후 출장 계획이 잡힌 일부 기업들의 직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연휴 직후 출장이 예정된 대기업 A사 직원 박모(34)씨의 가족은 "3주간 난징(南京)으로 출장을 간다고 하는데 거리가 있어도 불안한 건 사실"이라며 "불이익이 있을까 봐 거부 의사를 밝히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 전체에 대한 출장을 금지하는 일본 기업이 늘고 있다.

미쓰비시(三菱)UFJ은행과 미즈호은행 등은 직원들에게 우한 출장만 금지했다가 24일부터는 후베이성 방문과 출장을 중단하라고 통보하는 등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